작성자 : 훈련센터 작성일 : 2015-05-07 오전 9:58:02 조회수 : 49
2015년 채용 시장 신조어..이케아 세대, 화석 선배 등

2015년 채용 시장 신조어..'이케아 세대', '취업깡패', '화석 선배' 등

파이낸셜뉴스 2015.05.07

얼어붙은 채용시장에 힘들어하는 구직자들의 모습을 반영한 단어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7일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에 따르면 다양한 신조어들이 구직자들의 애로사항을 대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케아(IKEA) 세대'는 뛰어난 스펙을 갖췄지만 낮은 급여와 고용 불안에 시달리는 젊은 세대들을 실용적이고 세련됐지만 저렴한 가격의 가구 브랜드 이케아에 빗대어 표현한 말이다. 요즘 청년들을 보면 각종 자격증, 어학연수, 인턴 경험 등을 보유하고 있지만, 열정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낮은 급여를 받으면서 일하는 경우가 많다.
다소 과격해보이는 '취업 깡패'라는 단어는 다른 과들보다 취업이 잘 되는 과를 일컫는 말이다. 예전에는 경영학과가 취업시장에서 각광받았다면, 몇 년 전부터 공대생들의 힘이 강해지고 있다. 주요 대기업이 이공계 출신 채용 비율을 높이거나, 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공대생 중에서도 일명 '전화기(전자·화공·기계)' 전공자들이 대세로 꼽힌다.
극심한 취업난으로 취업 전까지 학생 신분을 유지하기 위해 졸업을 미루는 'NG(No Graduation)족이 늘면서, 학교를 오래 다니고 있는 고학번 선배들이 화석으로 비유되고 있다.이들을 흔히 '화석 선배'라고 한다. 새내기들의 입장에서 고학번들이 오래된 조상처럼 느껴진다는 의미로, 삼엽충, 시조새, 고려청자라고도 불린다. 이들은 재학생 신분을 유지하기 위해 등록금 등을 내느라 경제적 부담을 느끼는 것은 물론, 후배들의 눈치를 받으며 심리적 부담까지 안고 있다.
취업난으로 인해 구직자들의 평균 연령이 높아지고 있다. 이렇다 보니 30대가 넘어서도 부모로부터 경제적으로 독립하지 못하고 기대 살아가거나, 더 나아가 아예 부모의 노후 자금까지 자기 돈처럼 사용하는 자녀를 비꼬아 '빨대족'이라 부른다.

 실제로 사람인 조사를 보면, 구직자 절반(48.4%)이 부모님의 경제적 지원을 받으며 구직활동을 하고 있었다.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 '2030 정책참여단 스펙조사팀'에 따르면, 취업을 위해서 쌓아야 하는 스펙이 9종까지 늘어났다고 한다. 기존의 '학벌, 학점, 토익, 어학연수, 자격증'에서 '공모전 입상, 인턴 경력'에 더해 최근에는 '사회봉사, 성형수술'까지 9개로 늘어난 것. 이는 최근의 스펙 초월 기류와 상반되는 이야기처럼 보이지만 사람인이 신입 이력서를 분석한 결과, 영어 성적과 자격증 소지자가 전년 동월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글] : 반월·시화산단 취업 교육생 모집(2...
[다음글] : 경기도,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목록